Sony PCM-A10은 이전 부터 알고 있던 모델 이었지만, 이틀 전~ 녹음 현장에서 작가가 사용중인 PCM-A10을 사용해 보니 하나 갖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모델은 버튼이 단순해 원하는 메뉴로 들어가기까지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을 갖고 있다. 그럼에도, 한손에 들어오는 작은 크기와 즉석해서 사용할 수 있는 프리셋들이 마음에 들어서, 온라인 마켓에서 PCM-A10을 검색 했다. 

그런데.., 처음 보는 PCM-D10 이라는 모델이 함께 보였다.



기존에 소니의 PCM 라인업과 마켓 사진으로 봤을때는, 과거 PCM-D50 이후, 'X0' 두자리 숫자 시리즈인 PCM-M10 라인업과 이어지는 D 시리즈 모델이라 생각해서, PCM-A10과 비슷한 크기겠거니~ 생각 했다. 

사진에 보이는 버튼이 많은데,
가능한가?
저렇게 작아서 조작을 어떻게 하라고?
PCM-A10은 20만원대 인데, PCM-D10은 50만원대?

사진 한장으로 보여진 기기에 대한 정보가 궁금해서 스펙을 확인해 봤다.
PCM-D10은 일본에서는 2019년 2월 발매된 새로운 모델이고, 국내에서도 2월 말 부터 판매를 하고 있었다.
PCM-D100을 사용하며 포터블 녹음기가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 많지 않았기에, 오래 되기는 했지만, 1대 이상을 사용해야 할때는, PCM-M10과 PCM-D50을 사용하며 녹음기 추가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었다. (PCM-D10을 보기 까지는..,)



이 PCM-D10의 스펙을 확인 했을때도, 스펙상으로는 PCM-D100과 일부 사양은 거의 같으면서도 성능과 제조 비용에 따른 조절이된 신모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획기적인 성능업은 없다는 것과 PCM-D100과 유사한 품질을 갖는 중상위 신모델이다.
XLR과 TRS 단자를 지원하며, 그만큼의 내부 보드가 추가 돼서 PCM-D100과 비교해서는 크기가 더 커지기도 했다. 

그럼에도 관심을 갖을 만한 변화들이 있었는데,

 



 - 블루투스가 내장 됐다 : 블루투스를 사용할 수 있으니, 모바일 앱을 이용해 기능 컨트롤과 녹음중 리미터 확인이 가능해 졌다. 녹음기를 들여다 보지 않고도 상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는 것은 기존 PCM 포터블 녹음기들에서 얻은 경험 정보에 대한 조치, 즉 사용 편의로 볼 수 있는데,
"녹음에 문제는 없는지~ 건전지나 메모리 부족으로 끊긴건 아닌지~" 되돌릴 수 없는 중요한 녹음시 이런 생각해 본 사람에겐 매우 반가운 기능이다.

블루투스가 있으니, 이제 블루투스 헤드폰이나 이어폰으로 PCM-D10에 저장된 녹음파일이나 음원 파일을 바로 재생해 들을 수 있다. 기존 PCM-D100 이나 기존 PCM 녹음기들중 내부 스피커가 달려 있어 녹음 파일 확인이 가능하긴 했지만, 그저 녹음이 됐는지~ 정도만 확인하는 용도였을뿐이다. 블루투스를 지원하니,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스피커들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녹음시 실시간 녹음 모니터링은 블루투스로는 지원되지 않는다. 녹음 실황 모니터링을 위해서는 유선 헤드폰이나 이어폰을 연결해서 들어야만 한다.


 - 마이크의 변화 : PCM-D100은 지향성 마이크임에도 매우 민감해서 원하는 타겟 소리 이외 불필요한 소리까지 너무 잘 담아낸다는 단점이 있다. PCM-D10에 사용된 마이크는 PCM-D100에 비해 지향성이 조금 강해 진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 해외 리뷰와 소니 스펙을 비교해보니 실제로 지향성이 강해 졌다는 것을 확인 했다. 
지향성이 강할때는 와이드한 스테레오 느낌을 담는데는 손해를 볼 수 있지만, 포터블 녹음기의 사용 용도로 본다면, 녹음 환경에 따라 이것이 장점이 되는 경우가 더 많다.
그리고, 녹음 테스트에서 이것은 큰 장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 했다.
비교 테스트한 녹음은 이글 맨 아래 유튜브로 확인 할 수 있다.

- 핸드그립 상태에서 발생하는 마찰 노이즈와 기기 버튼이나 구조적 문제로 발생하는 노이즈들이 많은 부분 개선 됐다.
단면 디자인이 유선형인 것은, 핸드그립 상태에서 바닦에 내려 놓을때 하단 고무 패드가 충격 흡수를 해줄 수 있는 구조고, 실 사용에서도 충격 없이 내려 놓을 수 있었다. 
PCM-D100의 경우에는 고무 패드가 있음에도 패드 위치가 모서리쪽이 아니고, PCM-D100 디자인 자체가 각진 구조라 패드가 있어도 항상 배터리 커버 부분이 바닥에 닿으면서 충격이 발생한다. 
녹음 중에는 이런 충격으로 오버잡음이 생긴다.



그래서, PCM-D10은 이미 내 손에 들려 있다. 
본격적인 녹음을 해보지는 않았지만, 잠시 사용해 본 느낌으로는, 위 두가지 장점 만으로도 PCM-D10은 충분히 매력 있는 녹음기 였다.




하루 사용해 보며 느낀 단점들도 있는데, 
- 일단 크기가 너무 크다. 같은 비용, 같은 크기가 되더라도, XLR 단저 부분을 별도 파트로 분리 장착할 수 있게끔 디자인 해보는 것도 좋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을 해보면, 그러면 블루투스가 내장된 PCM-D100보다 조금 저렴한 녹음기가 되니, PCM-D100을 단종 시켜야 하는 수순으로 가게 될테고~

PCM-D10 에 PCM-D100 윈드스크린을 장착한 모습



- 윈드스크린이 오류다~ PCM-D10을 실내에서만 사용하지는 않을 것은 확실한데, 기본으로 제공되는 윈드스크린이 스펀지다. 그것도 너무 쉽게 빠진다. 
기본 파우치도 들어 있는데, 윈드스크린과 함께 파우치에 넣고 빼기 위해서는 윈드스크린을 꾹~ 눌러 잡고 넣고 빼야 하는데, 그렇게 사용했을때, 스펀지인 윈드스크린 수명은 몇 개월을 못 버틸거라 생각 된다. 가방안에 그냥 넣고 다녀도, 스펀지가 가방 안에서 마찰로 닳을 테고~
실내 녹음에서는 스펀지커버를 선호하는 것 같은데, 야외 녹음에서의 윈드스크린은 모피나 털 재질이 필요하다.

모양도 예쁘지 않다. PCM-D10을 개봉해서 여친에게 보였을때 바로 들려온 소리는, "버섯이네~" 였다.
PCM-D10에 PCM-D100 윈드스크린을 장착했을때, 딱 들어 맞았다. 사용층이 많지도 않은 PCM 녹음기 시장에서, 저 스펀지로 인해 원가 절감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지만, 털재질 윈드스크린을 기본으로 하거나 둘다 추가 하는 것이 좋았을 것이다. 



- PCM-D10의 녹음 레벨 조정은 PCM-D100과 같이 왼쪽/오른쪽 독립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
이부분이 잘못 설명되고 있다. 독립 조정을 위해 
 오른쪽 레벨 조절 버튼을 당겨 빼서 돌려야만 하는 것처럼 설명되고 있는데, 볼륨 버튼을 분리하지 않고도 양쪽 볼륨 조절이 가능하다. 
그리고, PCM-D100 에서는 볼륨 조절 락이 있는데, PCM-D10은 조절락이 없다. 

기타 사진들.., 

 




비교 테스트 


 

 

 

 

 

  1. 어어 2020.01.05 12:29

    이 제품 저도 쓰는 중인데 정말 매력적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sotheb.co.kr BlogIcon sotheb sotheb 2020.01.05 12:32 신고

      네, 최근 외출에서는 저도 D10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해외 유저들 중에는 D100의 수음 감도와 품질이 더 좋다는 이야기를 자주 하지만, 그점 때문에 녹음 환경에 따라서는 D10이 장점을 갖는 경우가 있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