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D3X는 아직 평면 회화 촬영에 사용중이다. 2500만 화소, 6000*4000 픽셀을 생성할 수 있는 D3X 이미지들은 출력에 이용하는데 있어 아직은 충분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10년 전 D3X를 구입하던 당시 함께 구입 했던 배터리들이 2017년 리필을 시작해 오늘 마지막 남은 배터리를 리필 했다.

D3X의 EN-EL4a 배터리는 지금 시점에 새제품으로 구입하기 어렵게 됐다. 2017년에도 새제품을 구입 하기 위해 니콘에 문의 했지만, 재고없음으로 수개월 기다려야 했었고, 수개월 기다려 구입 했던 배터리도 2년 사용된 시점에 사이클이 끝나 버렸다.


2017년 이 배터리를 리필했던 곳은 용산의 태극전기 (필요한 경우 검색하면 쉽게 검색된다). 2017년 첫번째로 리필했던 배터리도 지금까지 정품 배터리의 초기 구입 당시와 마찮가지로, 1회 충전에 1000컷 정도를 찍을 수 있다. 2년 지난 지금도 충전된 상태에서 1000컷을 찍을 수 있다. 


EN-EL4a의 리필 비용은 35,000원.


D3X 이후 6,000만 화소 DSLR이 발매된다면 교체할 생각 이었지만, 니콘에서는 아직 6,000만 화소 DSLR 모델이 출시되지 않았다. 출시될지도 의문이다.

대세가 되고 있는 미러리스 모델들을 볼때, 언젠간 평면회화 촬영용 카메라를 미러리스로 대체해야 할지도 모르다. 지금 현재 까지는 DSLR과 미러리스의 용도를 구분해 사용하고 있다. 영상용 미러리스는 소니 모델을 사용하고, 이미지 촬영용은 니콘의 DSLR을 이용한다. 현상을 하다보면, 아직은 미러리스와 DSLR의 픽셀차이가 분명하게 구분된다. 컬러 차이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1. 2019.12.14 15:55

    비밀댓글입니다

    • 2019.12.22 22:03

      비밀댓글입니다

  2. 이이 2019.12.14 15:57

    El4a 배터리를 팔지 않아서 저도 리필하려고 하는데 부정적인 글들도 있더군요. 17년에 리필 하셨다는 글이 있는데 리필 효율은 어떤가요?

    • Favicon of https://www.sotheb.co.kr BlogIcon sotheb sotheb 2019.12.22 22:02 신고

      2년 전 리필한 배터리는, 정품 배터리 새제품이 RAW 촬영 700~1,000컷 촬영이 가능 (촬영 모드에 따라 차이가 큽니다.) 했다면, 리필한 배터리는 2년 전에도 거의 비슷한 촬영이 가능 했고, 지금도 비슷한 효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품 배터리를 구매 하려 했을때 니콘측에서 3개월 정도 기다려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3개월 뒤 정품 배터리도 구매 했지만, 정품 배터리도 몇 년 지난 재고품이더군요. 그래서 갖고 있던 다른 배터리들도 리필 했습니다.